나눔터
 
[세상을 품은 그리스도인] - [기독교를 ‘간지나게’ 만든 래퍼, ‘비와이’]
박주신 2016-10-15 15:18:26 32

"비와이 주님 간지 래핑에 빠져서 교회 가볼까 고민 중".

어느 트위터의 말이다. 케이블 방송사의 인기 오디션 프로그램인 <쇼미더머니> 시즌 5 참가자인 비와이(BewhY)는 회차를 거듭하면서 독보적인 실력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특히 그는 자신의 신앙을 자랑스레 직설적으로 드러내며 '지저스웨거'로서 자기만의 매력을 발산한다. 자신이 가진 것을, 또는 갖지 못한 것도 기죽지 않고 당당하게 떠드는 것이 힙합 아니던가. 그는 신앙을 숨기지도, 에둘러 표현하지도 않는다. 아니, 그에게 신앙은 숨길 수 없는 삶과 음악의 본질이다. 한 인터뷰에서 비와이는 이렇게 고백한다. "누군가에겐 돈이나 여자 자랑이 멋일 수 있고 그게 힙합일 수 있다. 나에게는 신앙이 힙합이다. 나만의 멋, 나만의 자랑인 거다."

어느 누구도 그의 종교적 표현에 딴죽을 걸지 못하는 것은, 그의 압도적인 실력에서 기인한다. 길고 안정된 호흡으로 엄청난 양의 가사를 쉴 새 없이 쏟아내면서도 작은 실수 하나 없다. 라임(운율 맞추기)과 플로우(발음과 리듬)도 탁월하다. 게다가 독특한 음색과 관객을 사로잡는 무대 카리스마까지, 그는 모든 참가자들 가운데 가장 독보적이다. 그래서 비기독교인들에게도 비와이는 신앙고백까지 멋스럽게 보인다. 돈과 쾌락, 욕설과 인신공격이 난무하는 힙합계에서, 그의 메시지는 지나칠 정도로 진지하다. 비와이는 발표한 노래들마다 신앙에 근거한 인생의 가치관을 시종일관 선언하듯 쏟아낸다.

방송에서 그는 홀로 서서 별다른 이벤트 없이 오직 랩만으로 무대를 장악했고, 방송 후 모든 음원 차트 1위를 휩쓸었다. 그가 부른 'Forever'의 가사 중 일부분을 소개한다.

"확실히 단단해져 버린 내 신념과 Ego, 새 역사는 다시금 써지네, 내 발자취로. 산 증인의 삶 그 삶을 위한 권능을 원해 / 난 일시적인 세상의 것으로 움직여지지 않아. 영원의 것을 영원히 따라 / 무언가를 얻지 못해도 난 걷지 믿음으로. 주님께 맡겼지. 그가 원한다면 가고 아님 말아 / 나는 이곳의 부정적 에너지에 집중하지 않아 내가 원하는 것들만 내 머릿속에 그리네."

나는 이 스물네 살 청년에게서 기독교 문화의 가능성과 미래를 본다. 비와이는 스스로 자신을 CCM 아티스트라고 말하지도, CCM 레이블에 속해 있지도 않다. 그의 주 활동 무대 역시 교회가 아니다. 요즈음 논의되고 있는 포스트-CCM 운동은 교회를 넘어 기독교 세계관으로 음악 활동을 하는 '크리스천 아티스트 운동'을 말한다. 이번 <쇼미더머니>에서 비와이뿐 아니라 정상수와 지투 역시 자신의 신앙을 랩으로 고백했다. 이들로 인해 힙합계에 기독교 이야기를 당당하게 말하는 래퍼들이 더 많아질 것 같다. 교회는 이들에게 음악적 역량을 시작하고 실험할 수 있는 무대였을 것이다.
크리스천 아티스트는 단지 종교가 기독교인 음악인이 아니다. 보다 성숙한 기독교 세계관과 음악적 역량을 통해, 자신의 예술적 역량과 세상을 향한 선한 활동을 펼쳐가는 '비와이'들이 더 많아지길 기대한다.
                                                                                                                  - 윤영훈 교수(빅퍼즐문화연구소장)

       
[세상을 품은 그리스도인] - [당신을 초대합니다] 박주신 2016.10.28
[세상을 품은 그리스도인] - [존 로스의 한글 번역 성경 기독교의 초석을 다졌다] 박주신 2016.10.08